무딘 나를 흔드는 것은

 

 

무딘 나를 흔드는 것은
스쳐 지나는 꽃바람이 아니라

자신의 내면을 응시하느라 머문
당신의 고요한 눈빛입니다

닫힌 귀를 열리게 하는 것은
간지럽히는 꽃노래가 아니라

우리 사이를 빈틈 없이 채운
당신의 평온한 침묵입니다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을 맞이하는 기도  (0) 2021.08.16
해바라기  (0) 2021.08.12
무딘 나를 흔드는 것은  (0) 2021.08.11
우리의 숨은 하느님  (0) 2021.07.21
숨 그리고 숨쉼  (0) 2021.07.18
춤 그리고 멈춤  (0) 2021.07.17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