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 그리고 숨쉼

 

숨을 쉰다
숨을 쉰다

숨은 쉬는 일
숨은 쉼이 된다

너무 빨라지지 않도록
너무 가빠지지 않도록

숨으로 고삐를 매어
몸과 마음의 황소를 길들이는 일

숨을 쉬는 순간마다
숨은 쉼이 되는 일

숨은 몸에게 쉼을 준다
성성적적(惺惺寂寂)

깨어서 숨을 바라보는 일이 
오늘 하루 나의 주업무

나머지 몸을 위해 먹고 사는 모든 일은 
어디까지나 그림자처럼 따르는 부업일 뿐

숨이 거칠어지지 않도록
숨이 중용을 잃지 않도록

숨을 쉬는 일
숨은 쉼을 준다

영혼의 탯줄인 숨줄에 매어 
순간과 순간을 새롭게 살아간다

고요한 숨은 우리의 본래면목
숨은 우리의 하느님

숨을 쉰다
숨을 쉰다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딘 나를 흔드는 것은  (0) 2021.08.11
우리의 숨은 하느님  (0) 2021.07.21
숨 그리고 숨쉼  (0) 2021.07.18
춤 그리고 멈춤  (0) 2021.07.17
열 감지기가 울렸다  (0) 2021.07.16
멈춤  (0) 2021.07.15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