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꽃

신동숙의 글밭(188)


박꽃




한여름 밤을 울린

타종 소리


땅에는 미안함

하늘에는 고마움


하늘과 땅 

너와 나


우리 사이에 

가득한


침묵

고요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박꽃  (0) 2020.07.13
솟아오른 보도블럭  (0) 2020.07.12
먼 별 하나를 품으며  (0) 2020.07.11
비가 먼저 운다  (0) 2020.07.10
시詩가 주는 자유  (0) 2020.07.09
보고만 있어도  (0) 2020.07.08
posted by

솟아오른 보도블럭

신동숙의 글밭(186)


솟아오른 보도블럭




구름이 아무리 뒤덮는다 하여도

하늘을 다 덮을 수는 없기에


땅에서 얻은 것으로, 매 끼니 먹고 살아가지만

공기는 한순간도 끊을 수 없기에


입을 닫을 수는 있어도

마음은 멈춤이 없기에


내가 내어준 것보다는

거저 받은 것이 더 많기에


돈을 주고 사는 것에 비하면

공짜로 얻고 있는 것은 한이 없기에


하늘, 구름, 비, 바람, 햇살......


땅이 오염 되고 삭막하여

지친 몸이 땅을 보고 걸어가더라도


좁은 가슴 언제나 

하늘 향해 열어두기로 합니다


하늘을 몸속 끝까지 끌어안고 

또 낮은 곳으로 기도의 뿌리를 내리며


마음을 다하여 이 땅을 살아가고 있는 벗들과

깊은 호흡 하다 보면


그래도 이 세상은 살아갈만 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박꽃  (0) 2020.07.13
솟아오른 보도블럭  (0) 2020.07.12
먼 별 하나를 품으며  (0) 2020.07.11
비가 먼저 운다  (0) 2020.07.10
시詩가 주는 자유  (0) 2020.07.09
보고만 있어도  (0) 2020.07.08
posted by

먼 별 하나를 품으며

신동숙의 글밭(186)


먼 별 하나를 품으며





먼 별 하나를 품으며

고요히 머물러

나는 어둔 밤이 된다


얼굴 하나를 품으며

사랑의 씨앗이

진리에 뿌리를 내린다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박꽃  (0) 2020.07.13
솟아오른 보도블럭  (0) 2020.07.12
먼 별 하나를 품으며  (0) 2020.07.11
비가 먼저 운다  (0) 2020.07.10
시詩가 주는 자유  (0) 2020.07.09
보고만 있어도  (0) 2020.07.08
posted by

비가 먼저 운다

신동숙의 글밭(185)


비가 먼저 운다




아프면 아프다고 말을 하오

슬프면 슬프다고 말을 하오


아픈데도 말 못하는 사람

슬픈데도 말 못하는 사람


그런 사람은 불쌍한 사람

그 중에 가장 불쌍한 사람은


아픔 속에 있으면서

아픔인 줄 모르는 사람


슬픔 속에 있으면서

슬픔인 줄 모르는 사람


모르고 살아가는 사람

모르지만 살아가야 하는 사람


그래서 비가 내리는지도 모른다

비가 먼저 운다


비가 내리는 날이면

나는 울고 싶어진다


이유 없이 

말 없이



눈물을 흘리지 않아도

속에서 울음이 차오른다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솟아오른 보도블럭  (0) 2020.07.12
먼 별 하나를 품으며  (0) 2020.07.11
비가 먼저 운다  (0) 2020.07.10
시詩가 주는 자유  (0) 2020.07.09
보고만 있어도  (0) 2020.07.08
촛불  (0) 2020.07.07
posted by

시詩가 주는 자유

신동숙의 글밭(184)


시詩가 주는 자유




아무거도 없는 

빈 바탕에


참이 주시는 

글씨 몇 톨 고이 심고서


양심에 뿌리를 내린다면

한평생 비바람에 흔들린다 하여도


너른 하늘로

빈 가슴으로


욕심없이 마음껏

뿌리와 가지를 뻗을 수 있는 자유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먼 별 하나를 품으며  (0) 2020.07.11
비가 먼저 운다  (0) 2020.07.10
시詩가 주는 자유  (0) 2020.07.09
보고만 있어도  (0) 2020.07.08
촛불  (0) 2020.07.07
당신의 고독  (0) 2020.07.06
posted by

보고만 있어도

신동숙의 글밭(183)


보고만 있어도




하늘 한 쪽

먼 산 한 자락


보고만 있어도 

이렇게 좋은데


빈 가슴에 품고서

말없이 바라본다


먼 별 한 점

나무 한 그루


보고만 있어도 

이렇게 좋은데


눈 감고

생각만 해도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가 먼저 운다  (0) 2020.07.10
시詩가 주는 자유  (0) 2020.07.09
보고만 있어도  (0) 2020.07.08
촛불  (0) 2020.07.07
당신의 고독  (0) 2020.07.06
꽃이 핀 자리  (0) 2020.07.03
posted by

촛불

신동숙의 글밭(182)


촛불




나 이토록 흔들리는 것은

타오르기 때문입니다


어둔 밤, 내 눈물의 심지에

한 점 별빛으로 댕긴 불꽃


빈 가슴에 품은 불씨 하나

불어오는 봄바람에 하늘빛 움이 튼다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詩가 주는 자유  (0) 2020.07.09
보고만 있어도  (0) 2020.07.08
촛불  (0) 2020.07.07
당신의 고독  (0) 2020.07.06
꽃이 핀 자리  (0) 2020.07.03
어둔 밤의 불씨  (0) 2020.06.30
posted by

당신의 고독

신동숙의 글밭(181)


당신의 고독




세상을 바라보는

당신의 눈길이 얼마나 그윽한지


당신이 심연에서 길어 올린 눈물로 

적시우는 세상은 윤기가 돕니다


홀로 있는 시간 동안

당신의 고독은 얼만큼 깊어지기에


당신이 뿌리 내릴 그 평화의 땅에선 

촛불 하나가 타오르는지, 세상은 빛이 납니다


이제는 문득

당신의 하늘도 나처럼 아무도 없는지


당신의 詩가 울리는 하늘은 

높고도 맑고 고요히 깊어서


나의 고독이 아니고선

당신의 고독에 닿을 수 없음을 알기에


당신을 만나려 호젓이

관상의 기도 속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만 갑니다


그리고 이제는 

고독의 방이 쓸쓸하지만은 않아서


내 영혼이 고독 안에서만 

비로소 평온한 쉼을 얻습니다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고만 있어도  (0) 2020.07.08
촛불  (0) 2020.07.07
당신의 고독  (0) 2020.07.06
꽃이 핀 자리  (0) 2020.07.03
어둔 밤의 불씨  (0) 2020.06.30
하나의 노래를 불러요  (0) 2020.06.29
posted by

꽃이 핀 자리

신동숙의 글밭(180)


꽃이 핀 자리




올해도 

꽃이 핍니다


지난해 

꽃 진 자리에


할아버지 

꽃 진 자리


할머니 

꽃 진 자리


한 세상 살으시고

눈물 같은 씨앗 떨군 자리마다


고운 얼굴

꽃이 핍니다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촛불  (0) 2020.07.07
당신의 고독  (0) 2020.07.06
꽃이 핀 자리  (0) 2020.07.03
어둔 밤의 불씨  (0) 2020.06.30
하나의 노래를 불러요  (0) 2020.06.29
물길  (0) 2020.06.27
posted by

어둔 밤의 불씨

신동숙의 글밭(177)


어둔 밤의 불씨




붉은 노을로

저녁 하늘에 밑불을 놓아


까맣게 태우는

어둔 밤


낮의 모든 밝음을 

태우시는 어진 손길


가난한 집 지붕 위에

불씨처럼 남겨 둔 하얀 박꽃 한 송이


어둔 밤에 있을지라도

낮의 밝은 해를 잊지 말으라시며


까맣게 기름진 밤하늘에 

씨알처럼 흩어 둔 하얀 별들


그리움을 지피는 

어둔 밤에 불씨 하나 있어


없음을 향하여 제 몸을 지우다가

다시금 피어나는 달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당신의 고독  (0) 2020.07.06
꽃이 핀 자리  (0) 2020.07.03
어둔 밤의 불씨  (0) 2020.06.30
하나의 노래를 불러요  (0) 2020.06.29
물길  (0) 2020.06.27
풀밭  (0) 2020.06.25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