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바라기





응달진 씽크대 주방 집기들이 
아파트 베란다로 다 나왔다

물속에서도 물기를 머금을 줄 모르던 집기들이
모처럼 누워서 축 늘어져 해바라기를 한다

어떻게 햇살을 담뿍 머금었는지 
눈이 부시도록 빛을 내뿜는 걸 아름답게 바라보면서도

해바라기 씨앗처럼 까만 점이 생길까
샛노란 꽃잎처럼 피부가 탈까

쓸데없는 걱정부터 앞서는 나는 아직 멀었다
살면서 해바라기 한 번 실컷 못하고서 

그늘진 눈가에 실주름만 진다
해를 등에 지고 일하는 사람들의 해바라기처럼

8월의 햇살에 익어가며 씨앗에게 자릴 내어주는 꽃잎과
밭고랑을 닮은 굵은 주름살 앞에 늘 부끄러운 마음의 골마다 주름이 진다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물음과 물  (0) 2021.08.19
오늘을 맞이하는 기도  (0) 2021.08.16
해바라기  (0) 2021.08.12
무딘 나를 흔드는 것은  (0) 2021.08.11
우리의 숨은 하느님  (0) 2021.07.21
숨 그리고 숨쉼  (0) 2021.07.18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