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신우일신(日新又日新)

신동숙

 



2021년 새해 일지의 제목을
일신우일신(日新又日新)으로 정했다

해가 뜨고 지는 일처럼
매일 반복되는 일상이지만

일신우일신, 날마다 새롭게 
무엇을 새롭게 한다는 뜻인가

아무래도 그 뜻을 다 알 수는 없지만
그 말을 떠올릴 적마다 새로운

깊은 산골 돌 틈에서 샘솟는 
석간수 한 모금 마시는 듯하다

이제 머지않아 
물은 오월의 신록빛으로 물들겠지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뭇가지 손  (0) 2021.04.30
처음 3분  (0) 2021.04.29
일신우일신(日新又日新)  (0) 2021.04.28
한 점의 꽃과 별과 씨알  (0) 2021.04.27
얼벗  (0) 2021.04.26
  (0) 2021.04.25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