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벗

사진/김승범

햇살에도 찌푸릴 줄 모르는 얼굴
곱디 고운 나의 오랜 얼벗

한적한 길을 걷다가
작디 작은 얼굴이 보이면

모른 체 쪼그리고 앉아
벗님과 같은 숨으로 나를 지운다

같은 데를 바라보면
빈탕한 하늘이 있다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신우일신(日新又日新)  (0) 2021.04.28
한 점의 꽃과 별과 씨알  (0) 2021.04.27
얼벗  (0) 2021.04.26
  (0) 2021.04.25
세작  (0) 2021.04.24
무화과 잎과 열매  (0) 2021.04.22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