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점의 꽃과 별과 씨알

 


한 점의 꽃
한 점의 별

꽃밭에서 눈 둘 곳 잃을 때
어디 한군데 마음 둘 곳 없을 때

머리위 한 점의 별을 찾듯
발아래 한 점의 꽃을 찾는다

여기 흔한 
한 점의 꽃은

낮아지고 작아진 가장 가까운 얼벗
이 땅에 흩어놓으신 별자리

오늘도 하루를 걷다가
마음이 길을 잃으면 

한 점의 꽃과 별
그 사이에 사는 나를 지운다

숨으로 나를 지우며 
나도 한 점이 된다

한 점의 숨으로 머문
한 점의 빛, 씨알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처음 3분  (0) 2021.04.29
일신우일신(日新又日新)  (0) 2021.04.28
한 점의 꽃과 별과 씨알  (0) 2021.04.27
얼벗  (0) 2021.04.26
  (0) 2021.04.25
세작  (0) 2021.04.24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