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봉오리는

꽁꽁 움켜쥔 조막손

손안에 힘이 풀리면

다섯 손가락 꽃이 핀다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 점의 꽃과 별과 씨알  (0) 2021.04.27
얼벗  (0) 2021.04.26
  (0) 2021.04.25
세작  (0) 2021.04.24
무화과 잎과 열매  (0) 2021.04.22
동중정(動中靜)  (0) 2021.04.20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