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



황산개울 다리 건너 충청도 초입 
이른바 충청북도 충주시 소태면 덕은리 
정월 대보름을 맞아 윷판이 벌어졌다. 


노장 대 소장 
그 사람이 그 사람 같은데 편은 두 편이다. 


썩썩 낫으로 깎아 만든 커다란 윷을 
길바닥 아무데나 던지면 된다. 


말은 소주병 병뚜껑에 담배꽁초 
앞서거니 뒤서거니 흥이 오른다.


윷 한 번 치고는 덩실덩실 춤이 한참이고 
저만치 앞선 말 용케 잡고는 
서로를 얼싸안고 브루스가 그럴듯하다. 

 


기분 좋아 한 잔 아쉬워서 한 잔 
질펀하게 어울릴 때
술 너무 하지 말어 
술 먹다가 세월 다 가 
지나가던 한 사람 그렇게 끼어들자
그게 뭔 소리 철없는 소리 
이게 세월이지
암, 이게 세월이야 
윷판은 끝날 줄을 모르고 
또 하나의 세월이 그렇게 가고

-<얘기마을> (1996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볏가리  (0) 2021.03.17
흐르는 강물처럼  (0) 2021.03.16
세월  (0) 2021.03.15
맛있는 커피  (0) 2021.03.14
고백  (0) 2021.03.13
십자가  (0) 2021.03.12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