흐르는 강물처럼



강가에 나갔더니 불어오는 바람이 차다. 
훤히 트인 강에서 물살을 거슬러 달려오는 바람이 맵고 거세다.

 

                                     사진/김승범


거센 바람을 맞으며 강물이 거꾸로 밀린다.
어, 어, 어, 어, 뒤로 자빠진다.
그래도 물은 아래로 흐른다.


여전히 강물은 아래로 흘러간다.
잠시 표정이 바람에 밀릴 뿐 거센 바람을 기꺼이 달게 받으며 강은 여전히 아래로 흐른다.
결국은 우리도 그렇게 흘러야 할 터
우리에게 불어오는 매서운 바람 속을
속으로, 안으로, 아래로.

-<얘기마을> (1995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1)  (0) 2021.03.18
볏가리  (0) 2021.03.17
흐르는 강물처럼  (0) 2021.03.16
세월  (0) 2021.03.15
맛있는 커피  (0) 2021.03.14
고백  (0) 2021.03.13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