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씨와 먼지

 


창틀에 낀 먼지를
닦으려고 보니 

바람결에 날려온 
풀씨 한 톨

손끝으로
입바람으로

후 후 땅으로 
먼 하늘로

어느 곳에서
나의 몸이 

먼 땅으로
먼지 한 톨로

이 땅에 온 첫날을
오늘의 숨을 쉰다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음의 형상을 지으시느라  (0) 2021.05.17
집배원 아저씨와 복순이  (0) 2021.05.15
풀씨와 먼지  (0) 2021.05.14
추운 5월  (0) 2021.05.10
텅 빈과 빈탕  (0) 2021.05.08
한 개의 입  (0) 2021.05.06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