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개의 입

 



가려야 할 곳이
두 눈이 아니라서

막아야 할 곳이
두 귀가 아니라서

아직은 한 개의 입이라서 
그나마 다행이지만

이쯤에서 문명의 속도를 늦추지 않는다면
만약에 눈과 귀까지도 가리고 막아야 할 때가 온다면 

정신 의식이 미개한 국가가 일으키고 있는 
대량 생산과 대량 소비의 탐욕과 전쟁과 어리석음

미개한 국가가 만들어 놓은 허상인 
풍요의 굴레 그 늪과 같은 감옥에서 벗어나 

맑은 가난이 주는 선물 같은 자유와 배달의 하늘을 
오늘 내가 앉은 이 자리에서도 볼 수 있다면

아직은 입 하나쯤은 가려도 괜찮은 것이다
마스크가 주는 고요와 침묵의 선물을 감사함으로 받으며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추운 5월  (0) 2021.05.10
텅 빈과 빈탕  (0) 2021.05.08
한 개의 입  (0) 2021.05.06
아이들 입맛  (0) 2021.05.05
본업  (0) 2021.05.04
햇살  (0) 2021.05.03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