텅 빈과 빈탕

 



텅 빈 충만의 얼굴과
빈탕의 얼굴이 닮았다

고요와 평화가
하나의 얼굴이듯

침묵과 기도가
하나의 숨결이듯

거울 속의 거울처럼
비움이 비움을 비춘다

텅 빈 마음을 채우는 건
빈탕한 하늘뿐이다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풀씨와 먼지  (0) 2021.05.14
추운 5월  (0) 2021.05.10
텅 빈과 빈탕  (0) 2021.05.08
한 개의 입  (0) 2021.05.06
아이들 입맛  (0) 2021.05.05
본업  (0) 2021.05.04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