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인심





물 한 잔 드릴까요?
하고 얼른 물으면

바빠요!
하며 냉큼 달아나신다

택배 기사님도
배달 기사님도
집배원 아저씨도

물 한 모금
삼킬 틈없는

나무 꼬챙이 같이 
삐쩍 마른 뒷모습에

넉넉한 물 인심이
가슴 우물에 먹먹히 고인다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민들레 곁에  (0) 2021.03.30
나도 하늘처럼  (0) 2021.03.25
물 인심  (0) 2021.03.01
무의 새  (0) 2021.02.25
참빗, 참빛  (0) 2021.02.12
이쑤시개 세 개  (0) 2021.02.06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