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들레 곁에





 

 

민들레 곁에 
가까이 앉으며

노란꽃 언저리에
떠돌던 숨을 얹는다

봄바람 같은
봄햇살 같은

꽃잎마다 결결이
숨결을 고르다가

숨이 멈추어
쉼이 되는 순간

웃음이 난다
민들레처럼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둘레길  (0) 2021.04.01
꽃춤  (0) 2021.03.31
민들레 곁에  (0) 2021.03.30
나도 하늘처럼  (0) 2021.03.25
물 인심  (0) 2021.03.01
무의 새  (0) 2021.02.25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