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의 새




무한한 날갯짓으로 
몸무게를 지우며

무심한 마음으로
하늘을 안으며

새가 난다
하늘품에 든다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도 하늘처럼  (0) 2021.03.25
물 인심  (0) 2021.03.01
무의 새  (0) 2021.02.25
참빗, 참빛  (0) 2021.02.12
이쑤시개 세 개  (0) 2021.02.06
말동무  (0) 2021.02.05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