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이 되면, 나의 두 눈을 눈물로 씻기시며

신동숙의 글밭(302)


밤이 되면, 나의 두 눈을 눈물로 씻기시며




아침이 되면

태양의 빛살로 내 심장을 겨누시며


밤새 어두웠을

내 두 눈의 초점을 조율하신다


한 점 한 점 

바라보는 곳마다


내 심장의 빛살로 

이 땅의 심장을 비추신다


빙판길에 오토바이를 버티는 발

살얼음이 낀 폐지를 줍는 손


몸이 아픈 이웃들의 소리

마음이 아픈 이웃들의 침묵


하루해를 따라서

그 빛을 따라서 그저 모르고 살아간다


밤이 되면

나의 두 눈을 눈물로 씻기시며


빛을 거두어 가시니

내 몸은 밤이 된다


...


유주일연오심지등혜 惟主一燃吾心之燈兮

이계오목지몽 而啓吾目之矇


야훼께서 내 마음의 등을 밝혀주시니

내 어둔 눈을 밝히 보게 하시네


(<시편사색> 18:28)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숨은 하느님  (0) 2021.01.05
아름다운 마음이라 부른다  (0) 2021.01.03
밤이 되면, 나의 두 눈을 눈물로 씻기시며  (0) 2021.01.02
하루가 익으면 밥이 되지  (0) 2020.12.30
창문을 선물하고 싶어  (0) 2020.12.28
자작나무숲  (0) 2020.12.26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