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숙의 글밭/시노래 한 잔

팔팔 동지 팥죽

by 한종호 2021. 12. 22.

 



새벽잠 걷어내시고 일어나셔서
몇 날 며칠 마련하셨을 

붉은팥, 맵쌀, 찹쌀로 
팔팔 끓이신 동지 팥죽 

뚜껑 열리지 않도록 
팔팔 올림픽 보자기에 꽁꽁 싸매고서

동해 바다가 품은
동짓날 떠오르는 태양처럼 

품팔이로 가정 일으키신 
바다 같은 품에 안으시고서

새벽 댓바람에 붉게 익은 얼굴 가득
자식 손주들 건강과 평화를 기도하시며

지나온 2021년 한 해도 감사히
다가올 2022년 한 해도 감사히

선물처럼 주시는 오늘을 해처럼 품으시고서
엄마는 새벽바람처럼 징검다리를 건너오셨습니다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크로스오버 더 스카이  (0) 2021.12.31
십자가 나무  (0) 2021.12.26
팔팔 동지 팥죽  (0) 2021.12.22
벽돌 네 나  (0) 2021.12.19
시들어 간다  (0) 2021.12.13
나눔이 꽃  (0) 2021.12.10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