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희철의 '두런두런'/한희철의 얘기마을

가슴이 뛰네

by 한종호 2021. 9. 6.



여름이가 곰 인형을 안고 “어 가슴이 뛰네!” 했을 때도, 고임이가 받아들고 “어, 정말 가슴이 뛰네!” 했을 때도, 그들의 성화에 사모님이 곰 인형을 받고 “어, 정말이네!” 했을 때도 믿지 않았다.


그들이 모두 돌아간 후 집 사람이 “어 정말 가슴이 뛰네!” 놀라 말했을 때도 그랬다. 혹시나 싶어 손을 갖다 댔을 때 분명 곰 인형의 가슴이 쿵덕쿵덕 뛰고 있었다.


윗작실 아기 난 집 선물 하려고 오천 원에 두 마리 길거리에서 산, 한 마리 보내고 한 마리 텔레비전 위에 올려놓은 노란색 작은 곰 인형, 곰 인형의 가슴이 정말로 뛰고 있었다.
덩달아 뛰는 가슴,
아, 가슴이 뛰네.

-<얘기마을> 1987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덕이 숨어있는 마을  (0) 2021.09.08
별과 별빛  (0) 2021.09.07
가슴이 뛰네  (0) 2021.09.06
그때 하나님은 무엇을 하였을까?  (0) 2021.09.05
불씨  (0) 2021.09.04
황금빛 불  (0) 2021.08.31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