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희철의 '두런두런'/한희철의 얘기마을

불씨

by 한종호 2021. 9. 4.



‘목회수첩’을 쓰기가 점점 어렵다.
실은 쓸 만한 얘기 거리들도 별로 없다.


뭔 좋은 소식이라고 어둡고 눅눅한 얘기들을 굳이 계속 쓰는가.
아프고 설운 얘기들, 결국은 나와 함께 사는 이들의 이야기인데.
그걸 나는 무슨 기자나 된 듯 끼적이고 있으니. 

그러나 함께 아파하는 마음이 남아있는 한 멈추지 않기로 한다.
고발이니, 의미 부여니, 변명처럼 이유를 댈 건 없다.


그냥 하자.
화로에 불씨 담듯 아픔을 담자.
꺼져가는 불씨 꺼뜨리지 말자.

-<얘기마을> 1987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슴이 뛰네  (0) 2021.09.06
그때 하나님은 무엇을 하였을까?  (0) 2021.09.05
불씨  (0) 2021.09.04
황금빛 불  (0) 2021.08.31
개미를 보며  (0) 2021.08.30
너무 하신 하나님  (0) 2021.08.29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