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씨랑 나랑 바람이랑

 



입바람에 날아갈까
손바람에 흩어질까

홀씨랑 나랑 바람이랑 
셋이서 잠잠히 있었지

몸으로
숨 한 점 잇는 일이

허공으로 
손길 한 줄 긋는 일이

땅으로
한 발짝 옮기는 일이

순간을 죽었다가
영원을 사는 바람의 길이라며

홀씨랑 나랑 바람이랑 
셋이서 숨 한 점 나누었지

하지만 한 점도
모르는 이야기

몰라도 훌훌 좋은 
숨은 바람의 이야기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심심  (0) 2021.07.06
사방의 벽이 없는 집  (0) 2021.06.21
홀씨랑 나랑 바람이랑  (0) 2021.05.31
펼치다  (0) 2021.05.27
박모종  (0) 2021.05.26
한 음의 빗소리  (0) 2021.05.25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