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 집

 


충주인가 청주인가, 결혼 잔치에 참석하고 오던 백수가 오던 길로 교회에 들러 학생부 토요 예배를 드리고서 집으로 갔다.


집부터 안 들렸다고 집에서 야단을 맞았다 한다.
저물녘까지 안 들어와 집에서는 걱정을 했던 것이다.
그 때 백수는 웃으며 말했단다.


“내가 내 아버지 집에 있어야 할 줄을 몰랐습니까?”

-<얘기마을> 1998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람 그리워  (0) 2021.05.12
마음의 객토작업  (0) 2021.05.11
아버지 집  (0) 2021.05.10
목발  (0) 2021.05.09
물기 스미듯  (0) 2021.05.08
보고 싶다  (0) 2021.05.07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