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희철의 '두런두런'/한희철의 얘기마을

직행버스 풍경

by 한종호 2021. 11. 8.



귀래를 돌아 원주로 나가는 직행버스.
남은 자릴 하나 두고 노인네 몇 분이 싸우듯 양보한다.
백발에 굽은 허리, 제법 긴 수염에 허전하게 빠진 이. 


그만그만한 노인네 몇 분, 
서로가 서로에게 측은한지 서로를 잡아당긴다.


일어날 젊은이 없는 직행버스가 빈자리 하날 두고 

힘겹게 양아치 고개를 넘는다.

-<얘기마을> 1991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라진 우물, 사라진 샘에 대한 이 큰 아쉬움이라니!  (0) 2021.11.11
생의 소중한 자리  (0) 2021.11.10
직행버스 풍경  (0) 2021.11.08
강아지 두 마리  (0) 2021.11.06
엄마 젖  (0) 2021.11.05
치악산 화가  (0) 2021.11.04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