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희철의 '두런두런'/한희철의 얘기마을

얘기마을

by 한종호 2021. 10. 30.



운전하던 형이 몇 가지 물건을 사느라 봉고차가 문막에 섰을 때, 버스를 기다리던 몇 사람이 다가와 같은 방향이면 같이 갈 수 있겠느냐 물었단다. 초행길이라 잘 모른다 하자 사람들은 어디까지 가느냐고 다시 물었다.


그때 할아버지는 “얘기마을까지 갑니다.” 대답했다. 얘기마을이 어디에 있는지 사람들은 몰랐다.


“그런 마을 없는 데요.” 갸우뚱 고갤 돌렸다.


지난번 할아버지 목사님께서 단강을 찾아오실 때 있었던 일이다. 그 얘기를 들으며 우린 배를 잡고 웃었다. 주보 <얘기마을>을 받아보고 계신 할아버지께선 얘기마을이 마을 이름인 줄로 알고 계셨던 것이다.

몇몇 사람들의 가난한 마음 한구석 자리뿐, 지도 위엔 그 어디에도 얘기마을 없답니다. 할아버지.

-<얘기마을> 1989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종소리  (0) 2021.11.01
나중 된 자  (0) 2021.10.31
얘기마을  (0) 2021.10.30
그리운 춘향  (0) 2021.10.29
돼지 값  (0) 2021.10.28
올라갈 거예유  (0) 2021.10.27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