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로 얼싸안기



“제가 잘못했습니다.”


편히 앉으라는 말에도 무릎을 꿇고 앉은 집사님은 낮은 목소리로 그렇게 말했고, 그렇게 말하는 집사님의 눈가엔 눈물이 맺혔다.


작은 일로 다른 교우와 감정이 얽혀 두 주간 교회에 나오지 않았던 집사님이 속회예배 드리러 갈 준비를 하고 있는데 찾아온 것이다. 사이다 두 병을 비닐봉지에 담아 가지고.


전에도 몇 번 서로 감정이 얽힌 일이 있었고, 그때마다 찾아가 권면하고 했었지만 이번엔 된 맘먹고 모른 채 있었다. 잘못 버릇 드는 것 같아서였다.


빈자리 볼 때마다 마음은 아팠지만 스스로 뉘우치고 나올 때까지 참기로 했다. 그만큼 기도할 땐 집사님을 생각해야 했다.


“내가 나오지 않는데도 심방해 주지 않는 전도사님이 처음에는 꽤나 원망스러웠지만 나중엔 왜 그러셨는지 알게 되었습니다. 그분께도 제가 먼저 찾아가 제가 잘못했다 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집사님.”


정말 고마웠다. 그러면서 두 손을 잡았다. 할 말은 그것뿐이었고 그것이면 족했다. 그 주의 설교제목은 ‘눈물로 얼싸안기’였다.

<얘기마을> 1988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교우들의 새벽기도  (0) 2021.06.06
똥줄 타는 전도사  (0) 2021.06.04
눈물로 얼싸안기  (0) 2021.06.03
골마다 언덕마다  (0) 2021.06.02
무인도  (0) 2021.05.31
성품통과  (0) 2021.05.30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