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희철의 '두런두런'/한희철의 얘기마을

봄(12)

by 한종호 2021. 3. 29.



난분분 난분분
때늦은 눈발 날릴 때
꽃잎에 닿는 눈은
눈물로 닿고
눈을 맞는 꽃잎은
향기로 떨고 

 -<얘기마을> (1996년)

 

사진/김승범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14)  (0) 2021.03.31
봄(13)  (0) 2021.03.30
봄(11)  (0) 2021.03.28
봄(10)  (0) 2021.03.27
봄(9)  (0) 2021.03.26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