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7)

  

아무도 모르게 견딘
추위 속 아픔
모르셔도 됩니다

 


누구도 모르게 견딘
어둠 속 외로움
모르셔도 되고요


다만 당신께는
웃고 싶을 뿐
웃음이고 싶을 뿐


나머지는
제 마음 아니니까요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9)  (0) 2021.03.26
봄(8)  (0) 2021.03.25
봄(7)  (0) 2021.03.24
봄(6)  (0) 2021.03.23
봄(5)  (0) 2021.03.21
봄(4)  (0) 2021.03.21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