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8)



아무도 몰래 하나님이
연둣빛 빛깔을 풀고 계시다

 


모두가 잠든 밤
혹은 햇살에 섞어
조금씩 조금씩 풀고 계시다


땅이 그걸 안다
하늘만 바라고 사는 땅


제일 먼저 안다
제일 먼저 대답을 한다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10)  (0) 2021.03.27
봄(9)  (0) 2021.03.26
봄(8)  (0) 2021.03.25
봄(7)  (0) 2021.03.24
봄(6)  (0) 2021.03.23
봄(5)  (0) 2021.03.21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