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집 버리지 못하는 달팽이처럼

한희철의 얘기마을(26)


제 집 버리지 못하는 달팽이처럼


달팽이가 제 집 이고 가는 것 같았습니다.

어둠속에 지워져가는 작실로 가는 먼 길, 할머니 등에 얹힌 커다란 보따리가 그렇게 보였습니다.

땅에 닿을 듯 굽은 허리, 다다른 팔십 고개.

보따리 가득한 건 강가 밭 비에 젖어 허옇게 싹 난 콩들입니다.


달팽이.jfif


질라래비훨훨, 질라래비훨훨,

새 나는 모습 아이에게 가르칠 때 했다는 질라래비훨훨처럼,

앞뒤로 손 연신 흔들며, 노 젓듯 어둠 훼훼 저으며, 검은 길 걸어 오르는 김천복 할머니.

아무리 무거워도 평생 제집 버리지 못하는 달팽이처럼.


 <얘기마을> (1989)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덕은리  (0) 2020.07.17
교우들은 모른다  (0) 2020.07.16
제 집 버리지 못하는 달팽이처럼  (0) 2020.07.15
우속장님네 황소  (0) 2020.07.14
때 돈  (0) 2020.07.13
반가운 편지  (0) 2020.07.12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