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속장님네 황소

한희철의 얘기마을(25)


우속장님네 황소



우속장님네 소는, 

윗작실 우속장님네 누런 황소는 

겁도 없고 추위도 덜 타야겠다. 

캄캄해지고도 한참을 더 

어둠을 더듬어 일을 마치곤 

그래 넌 여기서 그냥 자라 

잠시 후에 다시 올 터니 

들판에 소 놔 둔 채 집으로 오면

텅 빈 들판에 혼자 남아 

밤을 지새우는 우속장님네 황소.


커다란 두 눈 껌뻑여 

밤하늘별을 세며 무서움 쫓고, 

빙글빙글 같은 자리 돌며 

어릴 적 엄마 젖 그리며 추위를 쫓고. 


 <얘기마을> (1989)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교우들은 모른다  (0) 2020.07.16
제 집 버리지 못하는 달팽이처럼  (0) 2020.07.15
우속장님네 황소  (0) 2020.07.14
때 돈  (0) 2020.07.13
반가운 편지  (0) 2020.07.12
치화 씨의 주보  (0) 2020.07.11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