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세기를 망친 김구 암살범 안두희

김삼웅의 광복 70주년 역사 키워드 70(9) 

한 세기를 망친 김구 암살범 안두희

 

환국 후 김구의 사생활과 정치 활동은 근검하고 청렴하기로 알려졌다. 많은 국민과 재력가들이 그를 존경하여 금품을 보내왔지만 대부분 돌려보냈다. 정치 활동에 적지 않은 돈이 필요하였을 터인데도 부정한 돈을 받지 않았다. 특히 친일파들이 구명의 조건으로 독립 운동가들에게 거액을 헌납하는 것이 상례처럼 되고, 이에 대해 비난 여론이 일기도 하였다. 그러나 김구는 철저하게 주변을 관리하고 자신도 청렴성을 견지하였다.

김구 암살의 시점은 그 전후에 발생한 정치적 사태와 연결할 때, 이승만 정권의 절묘한 타이밍이 작동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정부는 19495월 외국군 완전 철수와 남북 회담, 반민 특위법 제정을 주도한 노일환이문원 등 진보적 소장파 의원 13명을 남로당 프락치 혐의로 구속, 공포 분위기가 조성되고, 66일에는 이승만 정권이 눈엣가시처럼 여기던 반민특위를 경찰을 동원하여 짓밟았다. 헌법 조항에 따라 설치된 국가 기관을 국립 경찰이 짓밟은 폭거였다. 그리고 626일 이들의 정신적 기둥이었던 김구가 암살되었다. 권력 상층부에서 절묘하게 준비한 스케줄이라는 인상이 짙다.

 

 

1949626일 경교장에도 초여름의 밝은 햇살이 눈부시게 쏟아지고 있었다. 김구는 2층 거실에서중국시선(中國詩選)을 읽고 있었다.

이날 주일 예배에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차가 없어서 교회에 가지 못하고 집에서 무료함을 달래며 책을 읽고 있었다. 이 무렵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서 가끔 예의 떨림체로 휘호를 썼다.

자주 쓰는 휘호에는 서산대사가 지은 이른바 답설야(踏雪野)’ 라는 시구도 있었다.

 

踏雪野中去 不修胡亂行

今日我行蹟 遂作後人程

눈 덮인 들판을 걸어갈 때 함부로 어지럽게 걷지 말라

오늘 내가 가는 이 발자취는 뒷사람의 이정표가 될 것이다.

 

운명의 날 오전 11시가 조금 지나 포병소위 안두희가 경교장에 나타나 김구를 뵙기를 요청하였다. 김구는 먼저 방문한 창암 학원의 여 선생과 면담 중이었다.

이 방문객이 돌아가자 비서 선우진은 강흥모 대위에 이어 안두희를 김구의 방에 안내하고 아래층으로 내려갔다. 마치 2~3분이 채 못 되어 2층에서 총소리가 울리고 김구는 쓰러졌다. 총소리에 놀라 아래층 응접실에 있던 비서 이풍식이국태와 독립 운동가 출신으로 대광고등학교 교장인 박동엽, 경비원 2명이 뛰어올라 갔을 때는 이미 운명한 후였다. 이때 시간이 1245분경, 향년 74세였다.

독립과 통일 정부 수립을 위해 하루도 편한 날이 없는 생애를 보낸 김구는 이날 안두희가 쏜 4발의 흉탄에 쓰러졌다. 일제가 거액의 현상금을 걸고 체포와 암살에 혈안되었지만 끝내 목적을 달성하지 못했던 민족의 지도자가 해방된 조국에서 동족의 흉탄에 파란만장한 생애를 마감한 것이다.

김구 암살을 확인한 전봉덕은 즉각 경무대로 달려가 이승만에게 사건을 보고했다. 이승만은 수사를 맡게 될 장흥 사령관은 임정계통이고 김구와 가깝다는 이유로 사령관직에서 해임하고 전봉덕을 사령관으로 즉석에서 임명하여 사건 수사를 맡겼다. 일제치하 경기도경 경무과장을 지낸 전봉덕은 사전에 암살 음모를 알고 있었으며 중요한 역할을 했음이 드러난다.

전봉덕의 윗선에는 원용덕과 육군참모총장 채병덕 그리고 국방장관 신성모가 있었다. 원용덕은 안두희 재판의 재판장으로 임명되어 안두희에게 유리하게 이끌었으며, 석방 후 안두희의 군복귀를 주도하고 예편한 뒤에는 헌병 사령부 문관으로 채용했다. 또 암살단의 일원인 서청 부단장 김성주가 논공행상 과정에서 소외되자 암살사건의 배후를 떠들고 다니다 그를 이승만 암살혐의로 구속하여 자기집 창고에서 사살했다.

채병덕은 암살당시 육군참모총장으로 88구락부의 핵심 멤버였다. 김구 암살을 장은산 포병 사령관에게 암시했고, 거사 후 장흥 헌병 사령관을 퇴진시키고 전봉덕을 사령관으로 임명케 했으며, 암살 배후 은폐에 노력했다. 안두희 재판 때에는 군검찰관 홍영기에게 압력을 가해 사형을 구형하지 못하게 했다.

신성모는 사건 당시 국방장관으로서 암살 사건의 수괴급에 해당된다. 88구락부의 리더로서 장은산 포병 사령관에게 김구 제거의 필요성을 암시하였고, 암살 사건 이후 안두희의 종신형을 감형시켜 석방시키고 군에 복귀시켰다.

신성모는 김구의 암살을 보고받고 이제 민주주의가 되겠군하며 반갑게 맞았고, 김창룡과 더불어 안두희 수감 생활을 보호하고 그의 감형, 잔형 정지, 잔형 면제, 석방과 육군 복귀를 시도하였으며, 전쟁중 부산에서 안두희를 불러 모윤숙과 김활란이 보는 앞에서 거액의 생활비를 제공하였다.

장은산은 사건 당시 포병 사령관으로 계급은 중령이었다. 88구락부에 참여하여 채병덕신성모의 지령으로 안두희 등을 끌어들여 김구 암살 음모를 총지휘했다. 김구 암살 후 논공행상 과정에서 소외당하자 암살 전모를 폭로하겠다고 위협, 김창룡에 의해 투옥되고 625전쟁 중에 행방불명되었다.

김구 암살을 기획실행한 세력은 육군 수뇌부와 포병 사령부 쪽이었다. 국방장관에서 말단 포병 소위에 이르는 다단계의 지휘 실행 계통은 세계 암살사상 유례를 찾기 어렵다. 최고 권력자의 존재가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다. 이승만 집권기 암살 지휘 라인과 실행자들은 대부분이 출세했지만 그들중 논공행상 과정에서 배제된 자들은 철저히 제거되었다.

안두희(安斗熙) - 백범 김구 선생 암살범의 고유명사이면서 친일파, 분단 세력, 서북 청년단, 이승만 권력, 미국(CIC)을 배후로 하는 보통 명사의 테러범. 미군 방첩대(CIC)의 정보원 및 요원, 우익 테러 조직인 백의사(白衣社)의 자살 특공 대원, 해방 정국의 정치정보 부분의 고위 공작원.

독립운동의 상징으로 불리는 민족지도자를 죽이고도 권력의 비호를 받으며 호의호식하고, 625전쟁 때는 100만 서울 시민을 버리면서도 이승만 정권이 감옥에서 꺼내어 피난길에 동행했던 귀한 신분.

분단 정부냐 통일 정부냐, 사대 권력이냐 자주 권력이냐, 독재냐 민주냐라는 민족의 운명이 갈리는 분기점에서 민족 양심을 살해한 살인 청부업자이자 확신범.

암살의 배후66년 전의 과거사가 아닌 현재에도 활개치고, 배후의 배후로 추정되는 사람을 추종하는 세력은 지금 그를 국부라 부르면서 백범 선생을 폄훼한다. 따라서 안두희와 그 배후는 죽지 않았다. 부끄러운 역사의 반복이고 지속 현상이다. 우리 현대사의 가장 수치스러운 대목의 하나이기도 하다.

김구 암살자 안두희는 보통 암살 사건의 하수인과 다른 확신범이었다. 그는 단순한 총잡이가 아니라 해방 정국의 극렬한 테러 집단이었던 서북 청년단의 핵심 간부이면서 이승만 정권의 실세이던 88구락부에서 강도 높은 스크린 과정을 거쳐 적임자로 선발된 테러리스트인 한편 미정보기관 소속의 에이전트였다. 김구 암살 배후는 그 이전에 벌어졌던 몽양 여운형 암살 사건과 상당 부분이 연계되는 측면이 있다.

해방 후 이 땅에는 자주독립국가(정부) 수립을 주장하는 지도자를 제거하는 악의 축이 형성되었다. 그들은 거침없이 애국자들을 제거하였고 친일잔제세력이 주류가 되는 정치 사회적인 터전을 만들었다.

김구 암살 사건은 이승만의 가장 강한 정치적 라이벌을 제거했다는 일반적인 정치 암살의 성격을 훨씬 뛰어넘는다. 역사의 물굽이를 근저에서부터 역류시켜버렸다. 항일운동세력 대 친일세력, 자주독립세력 대 사대의존세력, 통일 정부수립세력 대 분단 정부세력, 민족정기 대 역사왜곡, 정의와 양심 대 거짓과 위선의 대결이었다. 전자가 패하고 후자가 승리하면서 이후 이승만 정권은 거침없이 반민특위를 짓밟고 친일 민족 반역자들을 중용함으로써, 한국사회는 독립국가이면서 친일파들이 지배하는 민족 모순이 시작되고, 이같은 현상은 현재진행형으로 이어진다.

 

김삼웅/전 독립기념관장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