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산에 오르는 꿈



친구와 함께 백두산에 오르는 꿈을 꾸었다. 꿈이었지만 가슴은 얼마나 뛰고 흥분되던지.
오르다말고 잠에서 깨어서도(아쉬워라!) 설레는 가슴은 한동안 계속되었다.


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내 기똥찬 꿈을 꿨으니 꿈을 사라 했다. 거참 신나는 일이라고 친구도 덩달아 좋아한다.

언제쯤일까, 먼 길 빙 돌아서가 아니라 내 나라 내 땅을 지나 백두에, 天地에 이를 날은. 설레는 오늘 꿈이, 꿈만으로도 설레고 고마운 오늘 꿈이 정말로 가능한 그날은.

-<얘기마을> 1989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통곡소리  (0) 2021.10.20
하나님 하고 못 사귄  (0) 2021.10.18
백두산에 오르는 꿈  (0) 2021.10.17
밤이 깊은 건  (0) 2021.10.16
아기 잘 나았심니더  (0) 2021.10.15
등 뒤의 햇살  (0) 2021.10.14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