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잃은 남철 씨



불쌍한 남철 씨. 그는 지금 어디에서 무얼 하고 있는지. 


추석 지나 친척 네를 따라 서울로 일하러 간 박남철 청년이, 서울로 간지 하루도 못 되어 집을 나가 이제껏 소식이 없다.


농사일 그것도 지게일 밖에 모르는 남철 씨, 그의 순박한 모자람을 감쌀 건 주위의 이해와 사랑뿐인데, 서울 그 복잡하고 검은 손길 많은 거리에서 길을 잃었다면 그는 지금 어디 있는 것일지.

-<얘기마을> 1989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리움  (0) 2021.09.27
반가운 편지  (0) 2021.09.26
길 잃은 남철 씨  (0) 2021.09.23
불이문(不二門)  (0) 2021.09.22
가난한 큰 사랑이여  (0) 2021.09.21
같이 한 숙제  (0) 2021.09.20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