춥겠다

신동숙의 글밭(205)


춥겠다



여름방학 때

서울 가는 길에


9살 아들이 

문득 하는 말


"지금 서울은 춥겠다."


지난 겨울방학 때 

서울을 다녀왔었거든요


파주 출판 단지 

'지혜의 숲' 마당에서 


신나게

눈싸움을 했었거든요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이 익기도 전에  (0) 2020.08.11
그 얼마나  (0) 2020.08.09
춥겠다  (0) 2020.08.06
물방울 하나  (0) 2020.08.05
새로운 오늘  (0) 2020.08.04
먼지 한 톨  (0) 2020.07.31
posted by

보이지 않는 나

한희철의 얘기마을(46)


보이지 않는 나




“마음이 몸을 용서하지 않는다.”


티내지 말자 하면서도 입술이 형편없이 터졌다.


가슴은 스스로도 눈치 채지 못하도록 서서히 가라앉았고, 덩그런 바위가 그 위에 얹혀 있는 것도 같았다. 거센 해일을 견디는 방파제 같기도 했다. 잠자리에 누워선 철컥 철컥 벽시계 소리가 가슴 밟는 소리로 들렸다.


시간은 어렵게 갔고, 옥죄이는 초라함에도 내가 보이질 않았다.


-<얘기마을> (1990)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기의 손을 잡으며  (0) 2020.08.08
어느 날의 기도  (0) 2020.08.07
보이지 않는 나  (0) 2020.08.06
제비똥  (0) 2020.08.05
가슴에 든 멍  (0) 2020.08.04
눈에 흙이 들어갈 때까정은  (0) 2020.08.01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