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희철의 '두런두런'/한희철의 얘기마을

별빛도 총총한 은총의 첫 새벽!, 새벽송

by 한종호 2021. 12. 24.

 

 

꿈결인 듯싶게 노래 소리가 들렸다. 자다 말고 한참을 생각했다. 꿈인가? 생시라면 누굴까? 분명 새벽 송은 안 돌기로 했는데 누구란 말인가.


한 곡이 끝나자 또 다음 곡, 주섬주섬 옷을 입었다. 문을 열었을 때 문 앞엔 빙 둘러선 젊은이들, 잠이 확 달아났다.


“메리 크리스마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머쓱한 표정을 짓는 내게 커다랗게 인사를 건넸다. 만종교회 학생들이었다. 새벽송을 돌만한 사람이 없어 올해부턴 못 돌겠다는 아쉬운 소리를 귀담아 들었던 친구 최 목사가, 먼 새벽길을 달려왔던 것이다. 그제야 보니 친구는 방앗간 앞에 차를 세워두고 있었다.


그렇게 듣는 성탄의 새벽노래는 그야말로 은총이었다. 첫 새벽 알렸던 천사들의 노래. 별빛도 총총한 은총의 첫 새벽!

-<얘기마을> 1991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떨리는 전화  (0) 2021.12.30
따뜻한 기억  (0) 2021.12.25
별빛도 총총한 은총의 첫 새벽!, 새벽송  (0) 2021.12.24
단강을 찾은 산타  (0) 2021.12.22
촛불 같은 우리가  (0) 2021.12.21
성탄장식  (0) 2021.12.19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