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러지는 법



'요즘 나는 눕기보단 쓰러지는 법을 배웠다'고 한 이는 시인 황동규였을 게다. 

 


그는 어떤 경험으로 그렇게 말할 수 있었을까. 


짧은 말 한마디로 표현되는 어려운 경험.

-<얘기마을> (1992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맙습니다  (0) 2021.02.21
퍼런 날  (0) 2021.02.20
쓰러지는 법  (0) 2021.02.19
단호한 물러섬  (0) 2021.02.18
어떤 선생님  (0) 2021.02.17
때 지난 빛  (0) 2021.02.16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