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자리 - 정월달 지신밟기

신동숙의 글밭(315)


봄자리 - 정월달 지신밟기




언 땅으로

걸어갈 적에는


춥다고 움추린 손

날개처럼 펼치고


꼭 잡은 손

서로가 풀어놓고


빈 손은 

빈 가지처럼 

빈탕한데서 놀고


두 발은

정직한 땅으로 

뿌리를 내리는 일


언 땅으로 

내딛는 걸음마다


하나 하나 

씨알처럼 발을 심는 일


학이 춤을 추듯이

돌잡이 첫걸음 떼듯이


두 손 모아 기도하듯이

햇살이 언 땅을 품듯이


발걸음마다 

감사를 심으며


발걸음마다 

사랑을 심는 일


정월달 지신밟기 지나간

언 땅 자리마다


새싹이 기지개를 켜며

새로운 눈을 뜨는 봄자리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설해목(雪害木) - 겨울나무 (73)  (0) 2021.01.30
새소리  (0) 2021.01.27
봄자리 - 정월달 지신밟기  (0) 2021.01.25
골방  (0) 2021.01.22
냉이 - 겨울나무  (0) 2021.01.18
떡국 한 사발  (0) 2021.01.17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