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과 무관심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509)


사랑과 무관심





한 사람이 약국을 찾아와 말했다.


“내 아들에게 먹일 비타민을 사고 싶은데요.”
“비타민 A, B, C 중에서 어떤 것을 드릴까요?”


약사가 묻자 그가 대답했다.


“아무 거라도 상관없어요. 제 아이는 아직 어려 글을 읽을 줄 모르거든요.”


사랑과 무관심은 그렇게 다르다. 비타민을 사는 것이 사랑이 아니라, 아들에게 꼭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를 아는 것이 사랑이다.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말과 말씀  (0) 2020.06.12
모든 순간은 선물이다  (0) 2020.06.11
사랑과 무관심  (0) 2020.06.10
사라진 울음소리  (0) 2020.06.09
증오라는 힘  (0) 2020.06.08
선인장의 인사  (0) 2020.06.07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