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바탕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402)

 

한바탕
 
한바탕 꿈을 꾸고 나면 그게 한 세상일 것이다.


내가 나비 꿈을 꾼 것인지,
나비가 내 꿈을 꾼 것인지,
장자가 내 꿈에 나타난 것인지,
내가 장자 꿈을 빌린 것인지,

 


때로는 꽃길을 걷기도 하고,
때로는 낭떠러지에 떨어지기도 하고,
꿈에도 그리던 사람을 만나기도 하고,
창을 든 이에게 쫓기기도 하고,


길몽도 있고 흉몽도 있지만
한바탕 꿈을 꾸고 나면 한 세상일 것이다.
가물가물 봄날 가듯 한 생이 갈 것이다.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학예회  (1) 2020.02.19
순종, 순명  (1) 2020.02.18
한바탕  (1) 2020.02.17
잘 익은 소나무  (1) 2020.02.16
그들 자신의 죽음을 주십시오  (2) 2020.02.15
종들의 모임  (1) 2020.02.14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