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발로 가는 길

  • 있는 모습 그대로 맨발로 걸어가는 분과 얘기를 나누면
    마음이 따뜻하고 환해지지요. 어둡던 가슴 속 깊숙히 햇살
    한줄기 들어오는 것 같고요. 따뜻하고 환하고 깃털처럼 가벼운 마음이 들지요.

    신동숙 2019.12.10 08:46
    • 꽃자리를 통해 이야기를 나누기 시작하셨으니, 많은 이들과 그 은총 나눌 수 있기를 빕니다.
      어둡던 마음 깊숙한 곳에 따뜻하고 환한 빛 비추시기를!

      한희철 2019.12.11 06:26 DEL
  • 지옥이라는 단어가 참으로 왜 생겼는지 ...
    삶 자체가 천국이면 얼마나 좋을까요?
    감사합니다.

    이진구 2019.12.10 13:07
    • 온통 천국이면 천국의 의미를 모를지도 몰라요.

      한희철 2019.12.11 06:27 DEL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337)

 

 맨발로 가는 길

 

무익한 일을 하는 이들 대부분은 자기가 하는 일이 유익한 일이라고 생각을 한다. 누가 봐도 무익한 일인데도 이런저런 이유를 대며 자신이 하는 일을 정당화 한다. 같은 생각을 가진 이들끼리 모여 자신들의 생각을 더욱 공고히 한다.

 

무익함 속에는 어리석음과 악함이 공존한다. 자신이 하는 일이 무익한 일인 줄 모르고 무익한 일은 한다면 어리석음이고, 무익한 줄 알면서도 그 일을 한다면 악이다. 무익함 속에서 어리석음과 악은 자연스럽게 손을 잡는다. 내밀한 우정을 나누듯이. 

 

 

 

간디가 자주 인용한 말이 있다. “지옥으로 가는 모든 길이 선한 동기로 포장되어 있다.”는 라틴 격언이다. 선한 동기로 포장되어 있다고 그 길이 모두 천국으로 가는 길이 아니다. 천국으로 가는 길은 굳이 포장할 필요가 없다. 있는 모습 그대로를 드러낼 뿐이다. 조금은 부족하고 미숙해 보여도 있는 그대로의 민낯을 드러낸다. 그래서 따뜻하고 환하다. 하지만 지옥으로 가는 길은 다르다. 온갖 선한 동기로 포장을 한다. 가릴 것이 많기 때문이다. 잘못된 의도와 숨은 탐욕을 감춰야 하니 포장할 것이 많다.

 

포장된 길이 아니라 있는 그대로의 길을 걸어야 한다. 어쩌면 천국은 맨발로 가는 길인지도 모른다.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링반데룽  (4) 2019.12.12
해바라기의 미덕  (4) 2019.12.11
맨발로 가는 길  (4) 2019.12.09
가장 큰 유혹  (2) 2019.12.09
문명 앞으로  (2) 2019.12.08
세상을 아름답게 하는 것들  (2) 2019.12.07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