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슬 묵상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314)

 

이슬 묵상

 

가을로 접어들며 하루 한 꼭지씩 이어오고 있는 글이 있다. 이슬에 관한 글이다. 밤새 기온이 내려가면 공기 중에 있던 수증기가 물방울로 맺힌다. 애써 골라 자리를 찾은 것인지 하필이면 풀잎이나 꽃잎 끝에 아슬아슬하게 맺혀 바라보는 이의 마음을 아찔하게 한다. 게다가 수명도 짧다. 아침 해가 뜨면 어느 샌지 사라진다. 이슬이 어느 순간 생겼다가 어느 순간 사라지는 지를 제대로 알고 있는 이가 세상에 누가 있을까. 언제 왔다가 언제 가는지를 모르는 신비한 걸음, 이슬은 그런 존재지 싶다.

 

될 수 있으면 가장 짤막하게 쓰려 하는 것은, 그것이 이슬과 어울린다 싶기 때문이다. 어찌 이슬에 군더더기가 있겠는가. 맺히는 것도 사라지는 것도 눈물겨울 만큼 짧은 순간이다.

 

 

 

 

                                         사진/김승범


하루하루 이슬이 들려주는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다 보면 나직하게 들려오는 목소리가 있다. 하도 나직하여 한참을 귀 기울여야 하지만 말이다. 그래서 그럴까, 이슬이 들려주는 이야기를 듣는 순간은 마음 위로 이슬방울 하나 슬쩍 맺히는 순간이기도 하다. 그동안 들었던 말 중에는 다음과 같은 것들이 있다.

 

-나도 미끄럼을 타고 싶지만, 그러면 꿈이 깰까 봐.
-큰 소리에 익숙하다면, 당신은 저를 모르실 거예요.
-잠깐 제 안에 머물렀을 뿐, 빛은 제 것이 아닙니다.
-반짝이는 모든 것이 보물이 아닙니다. 저를 보세요.
-늘 드리는 기도 하나, 나를 지나간 빛이 더렵혀지지 않기를.
-저를 잊으세요, 그것이 저를 고맙게 기억하는 것입니다.
-제 귀에 또렷했던 것은, 오히려 낮은 목소리였습니다.
-때가 되면 모두가 사라집니다. 아름다운 세상입니다.
-바닥까지 마음이 가라앉는 날엔, 가장 깊은 기도를 바칩니다.

오늘 아침에는 이렇게 썼다.
-아름다운 것은 아름답습니다. 깨어지는 순간도요.


내일은 무엇을 써야 할지, 굳이 고민을 하지 않는다. 편하게 잠에 들며 들려줄 말을 기대한다. 이슬 맺히듯 들려주는 말이 있다면 옮겨 적으면 된다. 곧 다가올 추위, 이슬도 자신의 때가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것을 예감하고 있을 것이다.

 

 

                                            

                                          사진/김승범

 

 

귀와 눈이 밝질 못한데도 이슬 묵상을 이어온 것처럼, 누군가 짤막한 묵상을 이어가면 어떨까 싶다. 곧 내릴 눈에 대해서도 좋겠고, 겨울나무에 대해서도 좋겠고, 어느 때보다도 단단하게 빛날 겨울밤 푸른 별도 좋겠고, 어둠은 물론 눅눅함까지를 지우는 촛불도 좋겠고, 사랑에 대해서도 좋겠고, 얼마든지 눈여겨 바라보고 귀 기울일 것들이 있지 않을까 싶다. 덩달아 사물과 자연에 눈을 뜨도록, 같은 마음으로 바라볼 수 있도록, 누군가가 들려주는 나직한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고 싶다.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라면이 일으키는 사랑의 파장  (2) 2019.11.20
개 같은 세상  (2) 2019.11.18
이슬 묵상  (2) 2019.11.17
그래야 방 한 칸  (2) 2019.11.17
몇 가지 질문들  (2) 2019.11.16
숨과 같은 하나님  (2) 2019.11.14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