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이 깊은 건



잘 보이지 않는 내 모습을 
오늘은 보고 싶습니다.


내 어디쯤인지
어떤 모습인지 
어디로 가는지
거울로는 볼 수 없는 모습을  
보고 싶습니다.


일 없이 
턱 없이 밤이 깊은 건 
그 때문입니다.

-<얘기마을> 1989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나님 하고 못 사귄  (0) 2021.10.18
백두산에 오르는 꿈  (0) 2021.10.17
밤이 깊은 건  (0) 2021.10.16
아기 잘 나았심니더  (0) 2021.10.15
등 뒤의 햇살  (0) 2021.10.14
발아 기다려온 씨앗처럼  (0) 2021.10.13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