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기성 재산증식이라는 천박한 수단으로서가 아닌, 땅을 홉. 작이라는 작은 단위까지 나눠 땅에 대해 갖는 인간의 강한 집착은, 유한한 인간이 갖는 무한에의 동경일 수 있으며, 죽음의 기운에 싸여 사는 인간이 땅을 소유함으로 생명의 가능성을 확인하려 하는 일종의 본능에 가까운 보상심리 아닐까. 고향을 향한 회귀본능일 수도 있겠고.

-<얘기마을> 1989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님, 오늘 하루도  (0) 2021.09.16
그대 앞에 내 사랑은  (0) 2021.09.15
  (0) 2021.09.14
선생님의 따뜻한 사랑  (0) 2021.09.13
식구  (0) 2021.09.11
무모한 명분  (0) 2021.09.10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