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과 별빛



“별빛을 우리가 보았을 때 그 별은 이미 죽어있을 지도 모른답니다.”


<한겨레신문> 한 귀퉁이, 늘 그만한 네모 크기로 같은 책을 고집스레 소개하는 <성자가 된 청소부>.


짧게 실리는 글들이 늘 시선을 끌었는데, 며칠 전의 글은 위와 같았다.


기쁨이나 슬픔 그 어떤 것이 계기가 되었다 하여도 우리가 다른 이에 대해 관심을 가질 때, 때론 그것이 이미 때 지난 것일 수도 있다는, 어쩜 늘 그런 것이 아니냐는 아픈 지적이었다.

-<얘기마을> 1989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부와 일  (0) 2021.09.09
덕이 숨어있는 마을  (0) 2021.09.08
별과 별빛  (0) 2021.09.07
가슴이 뛰네  (0) 2021.09.06
그때 하나님은 무엇을 하였을까?  (0) 2021.09.05
불씨  (0) 2021.09.04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