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향(歸鄕)



잠깐 이야기를 들었을 뿐, 한 번도 당신을 뵌 적은 없습니다. 그래도 당신 떠나는 날 한쪽 편 고즈넉이 당신 마지막 모습을 지켜보았습니다.


향년 92세, 그 세월의 길이는 얼마쯤일까요. 병원이었건, 양로원이었건, 혹은 노상(路上)이었건 사람들 말 당신 쓰러진 곳 어디라 하더라도 당신은 돌아와 고향 땅에 묻힙니다.

“어-야-디-야”


마을 청년 모자라 당신 조카까지 멘 상여를 타고 비 내려 질퍽한 겨울 길을, 오랜만에 물길 찾은 내를, 가파른 산길을 걸어올라 마침내 당신 자리에 누우셨습니다.


꽃가마 타고 와 연분 맺었을 먼저 가신 할머니, 이번엔 당신이 꽃상여 타고 할머니 곁을 찾으셨습니다.            


사방 편하게 산들이 달려 당신 살아온 마을을 품고, 흐르는 남한강 저만치 한 자락 굽어보이는 곳, 문득 당신이 행복하다 싶었습니다.

돌아와, 끝나는 돌아와 당시 키워준 고향 땅에 눕는 당신의 귀향. 대한(大寒)을 하루 앞두고도 햇볕이 따뜻했습니다. 고향 품에 아주 안기는 당신을 반기 듯.

-<얘기마을> 1989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로운 이름을 안다는 것  (0) 2021.07.28
귀소본능  (0) 2021.07.27
귀향(歸鄕)  (0) 2021.07.26
때로는  (0) 2021.07.24
부적  (0) 2021.07.23
겨울 직행버스  (0) 2021.07.22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