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숨은 하느님



나는 마음을 보며 산다
하늘을 보듯 마음을 본다

눈빛에 깃든 마음을
말투에 깃든 속내를

보이지 않지만 있는
숨은 마음을 보는 일

성경에서 본
'너희는 지킬만한 것 중에 더욱 마음을 지키라'는 

고려팔만대장경을 두 글자로 함축하면
'마음(心)'이라는 

예수가 끊임없이 가리킨 마음
'마음으로 범한 일은 범한 일이라'는

이처럼 숨은 마음을 보여주는 말씀들은
스러지려는 나를 일으켜 태우는 불꽃이 된다

마음을 보는 일은 
마음을 지키는 일

마음을 지키는 일은
숨을 바라보는 일

하루 온종일 놓치지 않는 숨줄
생의 숨줄을 붙드는 기도

숨을 바라보는 일은 
온전함과 하나되는 일

숨을 바라보는 일은
나의 리듬을 따라서 살아갈 수 있는 순례길

너와 나가 둘이 아님을
서로가 숨으로 하나될 수 있음을 아는 평화

나를 온전하신 그분 안에 머물게 하는 고요
침묵만으로도 충만한 기도

우리의 숨은 하느님
숨은 하느님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바라기  (0) 2021.08.12
무딘 나를 흔드는 것은  (0) 2021.08.11
우리의 숨은 하느님  (0) 2021.07.21
숨 그리고 숨쉼  (0) 2021.07.18
춤 그리고 멈춤  (0) 2021.07.17
열 감지기가 울렸다  (0) 2021.07.16
posted by

자유시장에서 깨달은 자유의 의미



언젠가 원주 자유시장 앞을 지나다 자전거를 탄 청년을 본 적이 있는데, 자전거 뒤엔 리어카를 매달고 있었습니다.


청년은 연신 자전거를 빵빵거리며 자동차와 사람 붐비는 시장 길을 빠져 나가느라 애를 쓰고 있었습니다.


청년의 모습은 내게 자유의 의미를 생각하게 했습니다. 자전거만이라면 좀 더 쉽게 틈새를 빠져 나갈 수도 있고, 빨리 달릴 수도 있을 터이지만 뒤에 매단 리어카를 잊으면 안 됩니다. 빠져 나갈 수 있는 틈의 기준은 자전거가 아니라 리어카입니다.


자유란 그런 것입니다. 혼자만의 사색이나 행동이 아니라, 함께 사는 이들을 잊지 않는 것, 혼자만의 출구가 아니라 모두의 출구를 찾는 것 말입니다.


혼자라면 어디라도 자유로울 수 있지만 함께 사는 이들의 입장에 서는 것, 그들의 입장을 잊거나 버리지 않는 것, 그것이 진정한 자유입니다.


리어카를 매달고 자전거를 탄 자유시장의 청년은 문득 자유의 의미 하나를 내게 가르쳐주었습니다.

-<얘기마을> 1989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적  (0) 2021.07.23
겨울 직행버스  (0) 2021.07.22
자유시장에서 깨달은 자유의 의미  (0) 2021.07.21
새롭고 더 좋아진 노래들  (0) 2021.07.20
편히 쉬십시오  (0) 2021.07.19
손바닥만 한 사랑  (0) 2021.07.18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