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음의 빗소리

 

 


구름이 
운을 띄우면

하늘이 땅으로
빗줄기를 길게 드리우고

무심히 지나던 바람이 
느리게 현을 켠다

낮아진 빗소리는 
풀잎들의 어깨를 다독이는 손길로

작아진 빗소리는 
거룩한 이마에 닿는 세례의 손길로

땅에 엎드려 울음 우는 모든 생명들을
어르고 달래는 공평한 선율로 낮게 흐르는

한 음의 빗소리에 기대어
가슴으로 깊고 긴 침묵이 흐른다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펼치다  (0) 2021.05.27
박모종  (0) 2021.05.26
한 음의 빗소리  (0) 2021.05.25
터치폰과 지평  (0) 2021.05.24
물의 올바름  (0) 2021.05.22
옥구슬  (0) 2021.05.19
posted by

산과 강

사진/김승범

 


어느 날 산이 강에게 말했다.


“네가 부럽구나, 늘 살아 움직이는 게.” 

그러자 강이 산에게 대답했다.


“나는 네가 부러워. 한 자리 변함없는 게.”

 


<얘기마을> 1988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흐린 날의 日記  (0) 2021.05.27
실천  (0) 2021.05.26
산과 강  (0) 2021.05.25
눈물겨움  (0) 2021.05.24
낙태와 나태  (0) 2021.05.23
돌아보니  (0) 2021.05.22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