볏가리

 

 



어둠이 내리는 저녁 
들판에 선 볏가리들이 
가만 고개를 숙였다. 
시커먼 어둠을 가슴으로 안은 것이 
기도하는 수도자 형상이다. 
베어진 뒤에도 
그들은 묻고 있다. 
제대로 익었는가 
다 익었는가

-<얘기마을> (1995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2)  (0) 2021.03.19
봄(1)  (0) 2021.03.18
볏가리  (0) 2021.03.17
흐르는 강물처럼  (0) 2021.03.16
세월  (0) 2021.03.15
맛있는 커피  (0) 2021.03.14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