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참새



이른 아침. 노란꽃 환하게 피어난 개나리 가지위에 참새가 날아와 앉는다. 
가느다란 가지가 휘청 휜다. 

 


그래도 참새는 용케 가지 위에 앉아 출렁거림을 즐긴다. 
가벼운 자만이 누릴 수 있는 즐거움이 따로 있다.

-<얘기마을> (1995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웃음을 주소서  (0) 2021.03.11
단상  (0) 2021.03.10
아침 참새  (0) 2021.03.09
호박꽃  (0) 2021.03.08
할아버지의 아침  (0) 2021.03.07
싱그러움  (0) 2021.03.06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