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풀에 쓰러지는

한희철의 얘기마을(86)


제풀에 쓰러지는



아침 잠결에 풀썩 하는 소리가 들렸다. 뭔가 무너지는 소리였다. 밤새 내린 비, 뜨끔했다.

설마 예배당, 아니면 놀이방, 그것도 아니면 화장실, 놀라 달려 나갔을 때 무너져 내린 것은 교회 앞 김 집사님네 담배건조실이었다.


지난번 여름 장마에 한쪽 벽이 헐리고 몇 군데 굵은 금이 갔던 담배창고가 드디어 무너져 내린 것이었다. 제법 높다란 높이, 길 쪽으로 쓰러져도 집 쪽으로 쓰러져도 걱정이었는데 사방에서 힘을 모아 주저앉힌 듯 마당 쪽으로 무너져 그나마 다행이었다. 대문 벽을 쳐서 헛간 한쪽이 주저앉았을 뿐이었다.


그칠 줄 모르는 빗속에서 동네 남자들이 모여 주저앉은 헛간을 일으켜 세웠다. 몇 곳 버팀목을 괴고 못질을 했다. 담배 창고로 끌어간, 흙더미 속에 묻힌 전깃줄도 잘라낸 뒤 테이프로 감았다.


더는 견디지 못하고 하나 둘 제 풀에 쓰러지는 담배 건조실.

제풀에 쓰러지는 것들이 어디 담배 건조실뿐일까만.


-<얘기마을> (1991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붙잡힘  (0) 2020.09.19
혼자만의 저녁  (0) 2020.09.17
제풀에 쓰러지는  (0) 2020.09.16
할머니의 첫 열매  (0) 2020.09.15
나누는 마음  (0) 2020.09.14
목사라는 말의 무게  (0) 2020.09.13
posted by